'인사이더' 강하늘X이유영, ‘빌런 형제’ 허동원X정만식 향한 도발! 허동원에 총구 겨눴다

관리자 | 기사입력 2022/07/12 [11:44]

'인사이더' 강하늘X이유영, ‘빌런 형제’ 허동원X정만식 향한 도발! 허동원에 총구 겨눴다

관리자 | 입력 : 2022/07/12 [11:44]

 

 

‘인사이더’ 본색을 드러낸 선수들이 뜨겁게 부딪친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연출 민연홍, 극본 문만세, 제작 에이스팩토리∙SLL)측은 12일, 골드맨카지노를 뒤엎은 김요한(강하늘 분)과 오수연(이유영 분)의 대담한 작전 현장을 포착했다. ‘빌런 형제’ 양준(허동원 분), 양화(정만식 분)를 정조준한 이들의 도발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도원봉(문성근 분)의 소지가 된 김요한은 그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기 시작했다. 도원봉의 목표는 상장을 앞둔 더스킨네이션의 지분권을 최대한 확보해 회사를, 나아가 골드맨카지노를 집어삼키는 것. 그의 소원대로 김요한은 지분권자들을 상대로 게임을 펼쳤고, 무리 없이 승리하며 절반 이상의 지분권을 끌어모았다. 더스킨네이션의 상장날, 골드맨카지노 VIP실에서 열리는 게임에 초대 받은 김요한은 또 다시 승리를 거듭하며 지켜보던 양준의 분노를 자극했다. 마침내 카지노의 VIP실까지 걸린 운명의 판에서 트릭을 시도한 김요한. 그러나 이를 꿰뚫어본 듯한 양준의 눈빛에 일순간 얼어붙은 김요한의 포커페이스는 이어질 결과를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어느새 예의 무표정을 되찾은 김요한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것도 잠시, 다음 순간 폭발한 양준은 단숨에 딜러를 제압하고 김요한을 향해 살의를 내뿜는다.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 하지만 이 공간의 진짜 주도권을 쥔 이는 오수연이다. 사업가의 모습은 잠시 내려놓은 채 냉철한 저격수가 된 오수연의 총은 이제 양준을 향하고 있다. 과연 그의 총알이 미발된 공포탄으로 남을지, 진짜 전쟁의 신호탄이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양복을 벗고 보안요원으로의 변장까지 감행한 김요한의 모습도 포착됐다. 그를 알아본 양화의 얼굴에는 광기 어린 웃음이 묻어난다. 단 둘뿐인 공간 안에서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마찬가지로 바텐더로 위장한 오수연의 모습 역시 흥미를 유발한다. 김요한과 떨어져 움직이던 그의 주변으로 어느덧 몰려든 건장한 사내들. 이에 긴장이 역력한 그의 모습이 위기감을 더한다. ‘따로 또 같이’ 공조를 펼치는 김요한과 오수연이 그린 큰 그림이 무엇일지, 혼돈의 골드맨카지노를 뒤엎을 이들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내일(13일) 방송되는 ‘인사이더’ 11회에서는 골드맨카지노의 비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김요한과 일행들의 작전이 펼쳐진다. ‘인사이더’ 제작진은 “복수전에 속력이 붙으면서 김요한과 오수연의 공조 역시 더욱 강화된다. 특히 복수를 향한 집념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오수연의 뜨거운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11회는 내일(13일) 밤 10시 30분 방송 된다.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SLL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해남군 군민광장 음악분수 개통“환상적인 여름밤 펼쳐집니다” / 노명숙
김관영 전북도지사, 집중호우 피해현장 신속한 피해복구 지시 / 노광배
신안군 지도읍 지명고등학교, 갯벌 플로깅 실시 / 이계춘
이한경 행안부 차관, 익산시 수해 현장 찾아 주민 위로 / 노광배
김관영 전북특자도지사, 부안군민과의 대화 진행 민심 청취 / 노광배
尹 대통령, 탈북민 청소년 야구단 "챌린저스" 방미 출정식 참석해 직접 응원하고 격려 / 노광배
무안초, 무안읍사무소 탐방 / 이계춘
김관영 전북도지사, 집중호우 피해현장 신속한 피해복구 지시 / 노광배
고창군 공무직 노조, 창립 9주년 및 제4대 출범식 행사 열어 / 노광배
청정 해변 ‘완도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 7월 13일 개장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