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통령 집무실 명칭 '용산 대통령실' 사용

노광배 | 기사입력 2022/06/15 [16:57]

새 대통령 집무실 명칭 '용산 대통령실' 사용

노광배 | 입력 : 2022/06/15 [16:57]

 

대통령 집무실 명칭 '용산 대통령실' 사용(KTV 방송화면 캡춰)


[시사매거진넷=노광배] 새 대통령 집무실 명칭이 '용산 대통령실'로 사용된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최종회의를 진행한 결과, 집무실의 새 명칭을 권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앞서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국민공모를 거쳐 국민의집과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등 5개 후보를 선정하고, 대국민 온라인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온라인 선호도 조사 결과, 5개 후보작 중에서 과반을 득표한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감안할 때 5개 후보작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고 전했다.

위원회는 대통령실 공간조성과 용산공원 조성 등 국민과의 소통을 넓혀가는 과정에서 시간을 두고 자연스럽게 정해지는 이름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활동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K-POP서포터즈 광주지사 회원들, 안도걸 후보 지지 선언 / 노광배
광산구의회, ‘대유위니아그룹 줄도산 자구책 마련 '촉구' / 노광배
군산시,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확대' / 노명숙
여수소방서 119구조대, 화물차량 전복사고 현장서 운전자 1명 안전구조 / 이계춘
전남교육청, 중대재해 예방 ‘안전보건 퀴즈 이벤트’ 운영 / 노명숙
“전북자치도 출범 함께해 영광”… 임상규 행정부지사 이임 / 노광배
무안군, 일로농공단지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 선정 / 이계춘
순천시,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 2차 신청 접수 / 이계춘
진안군청소년, 참여기구 위촉식 및 모의투표 활동 / 노광배
광주광역시교육청, 교권 보호 범위가 넓어진 2024년 교원보호공제사업 시행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