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지역 특산품 이용 가공제품 생산 '지원'

‘익산 낭산 진짜 고구마빵’가공사업장 개소

노광배 | 기사입력 2022/05/09 [15:03]

익산시, 지역 특산품 이용 가공제품 생산 '지원'

‘익산 낭산 진짜 고구마빵’가공사업장 개소

노광배 | 입력 : 2022/05/09 [15:03]

 

익산시, ”특산품 가공제품으로 농가 소득 지원한다“


[시사매거진넷=노광배] 익산시는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지역 특산품을 이용한 가공제품 생산을 적극 지원한다.

시는 9일 낭산에 위치한 황규선 농가 가공사업장에서 류숙희 농업기술센터소장과 전라북도농업기술원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익산 낭산 진짜 고구마빵’가공사업장 개소식을 개최했다.

황규선 농가는 익산시가 농업인의 가공 창업 활동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농가 소규모 창업기술 시범 공모’를 통해 사업자로 선정됐다.

시는 해당 농가에 식품제조가공시설 리모델링, 가공장비 구입, HACCP 컨설팅 등을 지원했으며 그 결과 농가가 직접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통해 제품을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고구마빵은 누구나 부담 없이 먹기 좋게 60g의 무게와 크기로 만들어졌으며 진짜 고구마 앙금을 익산 찹쌀로 반죽해 감싸고 자색고구마 분말로 고구마 색과 모양을 냈다.

낭산 판매장과 익산의 로컬푸드 직매장, 온라인 익산몰을 통해서 판매되고 있으며 아이들 간식뿐 아니라 단체 간식, 답례품, 환자 병문안용으로도 인기가 좋다.

황규선 농가는 빵 주문이 늘면서 마을주민 3명을 상시 고용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고, 오는 6월엔 HACCP 인증 및 생산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황규선 대표는“농업인이 가공 창업을 하기에 어려움이 많은데 가공센터의 창업보육교육과 전문적인 컨설팅으로 고구마 빵 가공을 시작할수 있었다”며“이번 사업을 통해 직접 생산한 빵을 다양한 유통망으로 판매하여 익산을 대표하는 식품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가공제품 생산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6차 융복합산업으로 발전시키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해남군 군민광장 음악분수 개통“환상적인 여름밤 펼쳐집니다” / 노명숙
김관영 전북도지사, 집중호우 피해현장 신속한 피해복구 지시 / 노광배
신안군 지도읍 지명고등학교, 갯벌 플로깅 실시 / 이계춘
이한경 행안부 차관, 익산시 수해 현장 찾아 주민 위로 / 노광배
김관영 전북특자도지사, 부안군민과의 대화 진행 민심 청취 / 노광배
尹 대통령, 탈북민 청소년 야구단 "챌린저스" 방미 출정식 참석해 직접 응원하고 격려 / 노광배
무안초, 무안읍사무소 탐방 / 이계춘
김관영 전북도지사, 집중호우 피해현장 신속한 피해복구 지시 / 노광배
고창군 공무직 노조, 창립 9주년 및 제4대 출범식 행사 열어 / 노광배
청정 해변 ‘완도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 7월 13일 개장 / 노광배
지자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