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해양수산과학원, 국내 최초 대맛조개 대량 종자 생산 '성공'

2021년부터 연구…60만 마리 신안해역 방류해 효과 조사

노명숙 | 기사입력 2024/06/25 [08:57]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국내 최초 대맛조개 대량 종자 생산 '성공'

2021년부터 연구…60만 마리 신안해역 방류해 효과 조사

노명숙 | 입력 : 2024/06/25 [08:57]

 

▲ 대맛조개 종자, 방류


[시사매거진넷=노명숙]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국내 최초로 대맛조개 종자 대량 생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대맛조개는 맛조개류 중 대형 종으로 국내 서해안 조간대 하부 모래 지역에 서식하는 잠입성 이매패류다.

특유의 감칠맛으로 대중에게 점차 알려지면서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해 마리당 1천 원에서 2천 원에 유통되고 있는 비교적 고가의 품종이다.

전남도는 대맛조개 종자생산 기술 개발을 위해 2021년부터 연구를 추진했으며, 성숙 어미 채취와 살포용 종자생산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올해 종자 생산량은 1에서 2㎜ 종자 60만 마리다.

자체 생산한 종자는 전남권역 자생지인 신안 자은도 해역 자연 서식지에 방류해 자원조성 효과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충남 전남해양수산과학원장은 “대맛조개 종자생산 기술 개발에 이어, 살포식 자원조성 방법을 연구해 전남도 어업인들의 실질적 소득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해남군 군민광장 음악분수 개통“환상적인 여름밤 펼쳐집니다” / 노명숙
김관영 전북도지사, 집중호우 피해현장 신속한 피해복구 지시 / 노광배
신안군 지도읍 지명고등학교, 갯벌 플로깅 실시 / 이계춘
이한경 행안부 차관, 익산시 수해 현장 찾아 주민 위로 / 노광배
김관영 전북특자도지사, 부안군민과의 대화 진행 민심 청취 / 노광배
尹 대통령, 탈북민 청소년 야구단 "챌린저스" 방미 출정식 참석해 직접 응원하고 격려 / 노광배
무안초, 무안읍사무소 탐방 / 이계춘
김관영 전북도지사, 집중호우 피해현장 신속한 피해복구 지시 / 노광배
고창군 공무직 노조, 창립 9주년 및 제4대 출범식 행사 열어 / 노광배
청정 해변 ‘완도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 7월 13일 개장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