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세종특별자치시 국립어린이박물관 개관식 참석

노광배 | 기사입력 2023/12/26 [22:30]

윤석열 대통령, 세종특별자치시 국립어린이박물관 개관식 참석

노광배 | 입력 : 2023/12/26 [22:30]

 

▲ 12월 26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립어린이박물관 개관식에 참석했다.


[시사매거진넷=노광배] 윤석열 대통령은 12월 26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에서 개최된 국립어린이박물관 개관식에 참석했다. 이날 개관한 국립어린이박물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된 국립어린이박물관이자 세종특별자치시에 조성되고 있는 국립박물관단지 내에 처음으로 개관하는 박물관이다.

대통령은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어린이들의 꿈을 키우는 전당이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방명록을 남기며 국립어린이박물관의 개관을 축하했다.

대통령은 이어진 개관식 축사를 통해 국립어린이박물관에서 어린이들이 마음껏 꿈을 키워가길 기원했다.

대통령은 “어른들이 생각도 하지 못한 엉뚱한 생각과 상상을 하는 것이 어린이들에게 제일 중요하다”며 “어린이 박물관에서 새로운 것을 체험하며 꿈과 상상을 마음껏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어서 어린이들에게 “대통령 할아버지가 하는 일의 대부분은 어린이들을 위한 일”이라며 “여러분이 자랐을 때 더 건강하고, 재미있고, 즐거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오늘 자리에 함께한 세종 사계절하모니합창단원들이 지난 여름 강릉에서 열린 세계합창대회에서 은상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어린이들을 칭찬했다. 대통령은 이후 세종 사계절하모니합창단의 공연을 참석자들과 함께 관람하고 공연을 마친 아이들 한 명 한 명을 악수로 격려했다.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을 할아버지라고 생각하지 말고 친구라고 생각해줄 수 있느냐”고 물은 뒤 어린이들과 손을 잡고 박물관 곳곳을 둘러보았습니다. 대통령은 박물관 시설 중 어린이들이 직접 살고 싶은 도시를 디자인하는 ‘도시디자인놀이터’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체험학습에 참여했다. 어린이들이 직접 고른 색으로 도시를 채색하는 코너에서는 “아이들만이 아니라 내가 해도 재미있다”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대통령은 박물관을 떠나기 전 오늘 함께한 어린이들의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며 선물로 마련한 목도리를 메어주었고, 함께 기념 촬영을 하며 새해 어린이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오늘 행사에는 세종시 등 충청권의 어린이 가족과 박물관 설립에 이바지한 전문가를 비롯해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김형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남원시, 최경식 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정화자 함평읍장, 경로당 방문... 소통행정에 나서 / 이계춘
남원시, 학교 집단 식중독 발생 확산방지 총력 / 노광배
전북소방, 중급지휘관 대상으로 ‘화재대응 역량 강화’워크숍 / 노광배
해남 친환경쌀 중앙아시아 시장 공략한다 / 노명숙
‘시장님! 질문 있습니다! 시즌2’ 우범기 전주시장, 청년 공무원들과 소통 / 노광배
광주광역시 광산구 주민자치 ‘완전체’…자치분권 새 장 연다 / 노광배
부안군로컬JOB센터 개소식 성료 / 노광배
‘최경식 남원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 자진사임위원 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 다할것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