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이 있는 집’ 김태희X임지연, 만남 통했다! 단 1회로 증명된 대박 조합!

관리자 | 기사입력 2023/06/20 [10:11]

‘마당이 있는 집’ 김태희X임지연, 만남 통했다! 단 1회로 증명된 대박 조합!

관리자 | 입력 : 2023/06/20 [10:11]

 

 

김태희와 임지연의 만남이 통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이 첫 방송부터 김태희-임지연을 둘러싼 미스터리의 포문을 강렬하게 열어젖히며 시청자들의 기대에 화답했다.

 

지난 19일(월)에 첫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연출 정지현/극본 지아니/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영화사 도로시) 1회는 극과 극의 현실을 살고 있는 두 여자 주란(김태희 분)과 상은(임지연 분)의 이야기를 교차하며, 두 가정을 집어삼킨 충격적인 미스터리 속으로 시청자들을 빨려 들게 했다.

 

먼저 주란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완벽하게 가꿔진 전원주택단지인 '코넬리아'에 살고 있는 주란의 가정은 겉보기와는 달리 위태로운 속사정을 품고 있었다. 주란은 과거 사망한 언니의 시신을 목격한 트라우마로 인해 오랫동안 극심한 불안증과 신경쇠약에 시달리고 있었고, 그 영향으로 중학생 아들 승재(차성제 분) 역시 불안정한 정서를 보이고 있었다. 또한 언니의 기일이 가까워오자 주란의 상태는 점점 더 심해져 이사 온지 3개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이웃과의 교류를 모두 차단한 채 집안에 스스로를 가둔 듯 생활했다. 

 

그러던 9월 18일, 주란은 뒷마당에서 역겨운 악취가 새어 들어오는 것을 느꼈다. 그러나 유일하게 믿고 의지하는 남편 재호(김성오 분)가 "아무 냄새도 나지 않는다"며 천연 비료의 냄새를 의심하자 주란 역시 꺼림칙한 마음을 애써 눌렀다. 하지만 뒷마당의 악취를 향한 주란의 의심은 점점 짙어 졌다. 이웃집 해수(정운선 분)가 주란의 집 앞에서 "어우 무슨 냄새야"라고 읊조리는 걸 들은 것. 재호는 태연하게 행동했지만 주란의 마음 속엔 애써 눌렀던 의심이 다시 싹텄다. 이와 함께 의사인 재호가 의약품 영업사원 윤범(최재림 분)과 밤늦게 전화로 실랑이를 하는 모습까지 비춰지며, 형체를 알 수 없는 공포가 주란의 집을 잠식해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그리고 다음 날인 19일, 집 청소를 하며 잡념을 떨치려던 주란은 불현듯 어젯밤 해수의 말이 떠올라 그의 집을 쫓아갔다. 해수는 "비료 냄새 아닐 거다. 땅에서 뭐가 썩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주란의 의심에 방아쇠를 당겼고, 모든 걸 눈으로 확인하기로 마음먹은 주란은 끝내 삽을 들고 뒷마당을 파헤쳤다.

 

한편 9월 18일, 상은은 임신부의 몸으로 윤범의 상습적인 폭행을 견디며 비참한 현실을 보내고 있었다. 하지만 지옥 같은 현실을 벗어나기 위한 상은의 발버둥은 조용히 이어지고 있었다. 상은은 몰래 카메라를 통해 윤범의 폭행 장면을 녹화했고, 윤범이 잠든 사이 화장실에서 폭행당한 흔적을 휴대폰 카메라로 찍는 등 이혼 소송을 위한 증거를 차근차근 준비해갔다.

 

이튿날, 근무를 마친 상은은 밤낚시 약속을 가는 윤범의 차를 얻어 타고 친정으로 향했다. 이때 상은은 윤범이 '코넬리아'라는 곳을 들른다는 사실에 의아해했고, 그런 상은에게 윤범은 뒷좌석의 커다란 낚시가방을 가리키며 "가방에 5만원권으로 꽉 채우면 얼마나 될 거 같냐. 곧 애도 태어날텐데 우리도 남들처럼 한 번 살아봐야지 않겠냐"며 뜻 모를 이야기를 해 의구심을 높였다.

 

더욱이 20일 새벽, 상은의 수상한 행적이 포착돼 보는 이의 궁금증을 한층 치솟게 했다. 분명 전날 늦은 오후에 윤범과 함께 친정으로 향했던 상은이 다음날 새벽이 되어서야 친정에 도착했기 때문. 더욱이 비에 흠뻑 젖은 상은의 모습, 친정엄마의 옆자리에 누워 흐느끼듯 기이한 소리를 내는 모습은 밤새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결정적으로 친정집을 떠나던 상은에게 한통의 전화가 걸려오고, 수화기 너머 상대와 통화를 하다 마치 남일 말하듯 "엄마, 남편이 죽었대"라고 말하는 상은의 모습은 충격 그 자체였다.

 

이와 더불어 엔딩에서는 마치 뭔가에 홀린 듯 뒷마당을 헤집던 9월 19일 주란의 모습이 다시 비춰졌다. 주란은 결국 자신의 뒷마당에서 부패한 시신의 손을 발견했고, 여러 감정이 뒤엉켜 기이한 표정으로 웃음을 터뜨리는 주란의 모습이 보는 이의 온몸에 소름을 유발했다. 이에 주란의 집에서 발견된 부패된 시신의 정체는 무엇일지, 상은의 남편이 돌연사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며, 강렬한 사건들과 꼬리의 꼬리를 무는 의문들 속에서 서막을 연 '마당이 있는 집'이 향후 어떤 전개를 펼쳐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미스터리와 함께 '마당이 있는 집'을 통해 완벽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김태희와 임지연의 열연이 일품이었다. 김태희는 아름다운 자태와 함께 금방이라도 깨질 듯한 불안함을 섬세한 연기로 그려냈고, 임지연은 공허함과 섬뜩함을 오가며 매 장면을 압도했다. 또한 김성오와 최재림 역시 텐션이 살아있는 연기를 통해 흡입력을 더했다. 무엇보다 1화에서 두 여자 각각의 서사를 그려내 투샷이 한 장면도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김태희와 임지연은 각각의 아우라로 극을 꽉 채워 향후 본격적으로 두 배우가 부딪히면서 폭발할 시너지에 기대감을 한층 높이는데 성공했다. 또한 감각적인 연출로 정평이 난 정지현 감독은 서스펜스 스릴러의 매력이 제대로 살아있는 미장센 속에 자신만의 색채를 더해내는데 성공했다. 특히 눈에 보이지 않는 '냄새'마저 느껴지는 듯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연출력은 '믿고 보는 정지현'이란 수식어를 재확인시켰다.

 

이처럼 첫 방송부터 웰메이드 스릴러 탄생을 알린 '마당이 있는 집' 첫 방송에 호평이 이어졌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연출이 미슐랭5스타급이네", "1화는 그저 미스터리의 수렁인데 흡입력 미쳤네", "김태희-임지연 연기 미쳤음. 김태희는 캐릭터 찰떡이고 임지연은 얼굴을 갈아 끼운 수준", "원작팬으로서도 완전 감사한 첫 방이었음”, "시간이 어떻게 지난 줄도 몰랐다 몰입도 역대급", "김태희 임지연 각자 엔딩씬 소름 작렬", "진심 거짓말 안하고 오늘 모든 장면이 시네마였음", "8부작인게 벌써 아쉬워 갓드 탄생이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은 뒷마당에서 나는 수상한 냄새로 인해 완전히 다른 삶을 살던 두 여자가 만나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오늘 20일(화) 밤 10시 지니 TV와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2화를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KT스튜디오지니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남원시, 최경식 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정화자 함평읍장, 경로당 방문... 소통행정에 나서 / 이계춘
남원시, 학교 집단 식중독 발생 확산방지 총력 / 노광배
전북소방, 중급지휘관 대상으로 ‘화재대응 역량 강화’워크숍 / 노광배
해남 친환경쌀 중앙아시아 시장 공략한다 / 노명숙
‘시장님! 질문 있습니다! 시즌2’ 우범기 전주시장, 청년 공무원들과 소통 / 노광배
광주광역시 광산구 주민자치 ‘완전체’…자치분권 새 장 연다 / 노광배
부안군로컬JOB센터 개소식 성료 / 노광배
‘최경식 남원시장의 2024 찾아가는 현장시장실’ / 노광배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 자진사임위원 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 다할것 / 노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