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납품단가 연동제 TF 대·중소기업 회의 개최'

하반기 시범 운영…도입 기업에 인센티브 부여 방안 검토

노광배 | 기사입력 2022/06/18 [09:16]

중소벤처기업부, ‘납품단가 연동제 TF 대·중소기업 회의 개최'

하반기 시범 운영…도입 기업에 인센티브 부여 방안 검토

노광배 | 입력 : 2022/06/18 [09:16]

[시사매거진넷=노광배]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서울 중구 동반성장위원회에서 ‘납품단가 연동제 TF(태스크포스) 대·중소기업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영 중기부 장관이 주재한 이번 회의는 납품단가 연동제에 대한 대기업과 중소기업계의 현장감 있는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이영 장관과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임영호 현대중공업 부사장,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이사, 홍성규 진영전선 대표이사, 정윤모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등 14명이 참석했다.

 

▲ 납품단가 연동제 TF 대·중소기업 회의 참가자  ©



이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14년간 중소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납품단가 연동제의 필요성을 제기해왔으나 논의가 진전되지 못하고 공전만 해왔다”며 “이제는 함께 상생의 문을 열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어느 한쪽이 희생하지 않는 상생의 모델이 마련돼야 하고 납품단가 연동제가 불필요한 규제가 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레미콘, 철강, 플라스틱 등 원자재 가격 급등의 영향을 많이 받는 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여해 업계의 현황과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또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포스코, LG전자 등 대기업 참석자들은 자체적으로 협력업체들과 실행하고 있는 납품단가 연동 사례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중기부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방안 마련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납품단가 연동제를 정밀하게 설계하기 위한 전문가 참여 TF 회의를 개최하고 납품단가 연동 조항이 포함된 표준약정서와 가이드북을 작성·보급해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올해 하반기부터는 납품단가 연동 시범운영을 실시해 사례를 확산하고 납품단가 연동제를 도입·운영하는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 발의된 납품단가 연동제 관련 법률 개정안의 논의 과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현장 의견을 소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무안군 제71주년 재향군인의 날 기념식 개최 / 이계춘
전남도,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전국 최다 / 노명숙
신안군, ‘2023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 개최 / 이계춘
남원시노인복지관‘제 10회 청춘제’ 성황리 개최 / 노광배
진안군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2년 연속 우수상 수상 / 노광배
목포시립도서관, 12월‘도서관에서 해피 크리스마스’행사 운영 / 노명숙
김제 지평선학당, 내년도 상반기 방과후 프로그램 수강생 선발 / 노광배
임실군, 왕의숲 성수산 국민여가캠핑장 인기몰이 / 노광배
전남도, 항공 우주산업 등 투자 유치 순풍 / 노명숙
무안군 고향생각주부모임, 겨울맞이 환경정화활동 실시 / 이계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