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조류 활용해 탄소 배출량 줄인다…연 2.1톤 저감

13일 한국환경공단 특허 적용된 ‘탄소포집활용 실증화시설’ 준공식

노명숙 | 기사입력 2023/07/12 [08:20]

미세조류 활용해 탄소 배출량 줄인다…연 2.1톤 저감

13일 한국환경공단 특허 적용된 ‘탄소포집활용 실증화시설’ 준공식

노명숙 | 입력 : 2023/07/12 [08:20]

[시사매거진넷=노명숙] 미세조류를 활용한 탄소저감 신기술 실증화시설이 민관 협업으로 구축된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오는 13일 오전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에서 미세조류를 활용한 탄소저감기술(탄소포집활용, CCU) 실증화시설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실증화시설은 한국환경공단의 사내 벤처 제도를 통해 민관 협업으로 개발한 미세조류 활용 탄소저감 신기술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해 9월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및 한국필립모리스와 이번 실증화시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한국환경공단은 미세조류를 활용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개발 사업을 총괄하고,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실험실과 장비를 활용한 연구개발을 협업하기로 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사업비 1억 3000만 원 전액을 투자하고 양산공장 부지를 제공했다.

 

실증화시설은 지난 5월 말부터 시험 가동에 들어갔다. 공장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미세조류의 광합성 작용으로 흡수해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원리로 작동된다.

 

한국환경공단의 특허가 적용된 미세조류 배양장치는 총면적 18㎡에 2000L 규모로, 친환경·탄소저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수돗물 대신 폐수 재이용수를 미세조류 배양액으로 활용한다.

 

특히 100% 태양광 발전전력으로 전체 시설을 가동하며, 현재 이 시설은 연간 2.1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이번 준공식 이후 오는 9월까지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검증한 뒤 10월 중으로 관련 시설을 한국필립모리스에 인계할 예정이다.

 

▲ (사진=한국환경공단)  ©



한편 이산화탄소 포집에 쓰이는 미세조류는 활용이 끝나면 바이오연료, 비료, 사료 등 친환경 자원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이에 한국필립모리스는 시설에서 회수한 미세조류를 비료 또는 사료로 만들어 지역사회에 무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실증화시설을 통해 한국환경공단은 환경전문기관으로서 탄소포집활용 생물학적 전환 기술의 개발과 보급을 통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 이계춘
이병철 전북도의원, 온천지역 효율적 개발·관리 촉구 / 노광배
전남도, 선비정신·전통문화 체험으로 청렴 문화 확산 / 노명숙
염영선 전북도의원, “반복되는 갑질, 도지사의 확고한 의지 필요” / 노광배
완주군, 대둔산축제 “안전하게” 집중안전점검 / 노광배
진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노광배
정읍시 수성동 주민센터, 재난안전과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노광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현충일 추념식 참석 “부모 마음으로 청년 장병 보살피겠다” / 노광배
광주광역시 최지현 시의원, 광주시 분산에너지 활성화 준비 미흡 지적 / 노광배
김나윤 광주광역시의원 첨단3지구 대행개발, 문제 많아... / 노광배
사회 많이 본 기사